인천겨레하나 이야기 언론보도

인천Utd, 중국서 北근로자 고용 축구화 생산

  • | 2011-10-20
  • 조회수 | 5341
인천Utd, 중국서 北근로자 고용 축구화
 
생산 단둥 현지 공장 내달 7일 준공식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프로축구 인천유나이티드가 북ㆍ중 접경도시인 중국 단둥(丹東)시에 한ㆍ중 합작 축구화 공장을 세워 북한 근로자를 고용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19일 인천시와 인천유나이티드에 따르면 송영길 인천시장이 구단주로 있는 시민구단인 인천유나이티드는 4억5천만원을 투자해 단둥시에 한ㆍ중 합작 축구화 공장을 건립했다.
 
구단은 오는 11월7일 송 시장을 비롯한 구단과 단둥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장 준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공장은 수제 축구화 제작 기술 전수를 위한 한국인 기술자와 중국인 관리자, 북한 근로자 20여명 등 총 30명 규모로 운영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장에서는 가동 초기에 연간 3만켤레 가량의 축구화를 생산해 일부는 북한에 공급하고 대부분 한국에 판매할 계획이다.
 
북한에 공급되는 축구화 대금은 1차산품으로 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시의 한 관계자는 "한ㆍ중 합작법인이 중국내 사업장에 북한 근로자를 고용하는 사업방식은 IT업계를 중심으로 이미 다수의 선례가 있다"면서 "2014년 아시안게임을 준비하는 인천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북한과의 스포츠 교류와 경제협력을 병행하는데 의미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smj@yna.co.kr
인천겨레하나소개 CONTACT US 개인정보보호정책